본고딕(Source Han Sans) 소개: 오픈 소스 한중일 통합 서체

Adobe는 Google과의 협력을 통해 새로운 오픈 소스 한중일 통합 서체 모음인 본고딕(Source Han Sans)을 출시하게 되었습니다. 이 서체 모음은 데스크탑용 Typekit을 통해 다운로드할 수 있습니다. Typekit 계정이 없는 경우 계정을 만들어 Adobe의 무료 구독을 통해 바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원본 소스 파일에 관심이 있는 사용자는 GitHub의 다운로드 페이지에서 소스 파일을 다운로드할 수 있습니다.

7가지 굵기로 제공되는 본고딕은 하나의 서체를 통해 한국어, 일본어, 중국어 번체 및 중국어 간체를 모두 지원합니다.  또한 널리 사용되는 Source Sans 서체 모음의 라틴어, 그리스어 및 키릴 자모 글리프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앞에서 언급한 바와 같이 이 서체 모음 각각의 굵기에는 총 65,535개의 글리프(OpenType 포맷으로 지원되는 최대 글리프 수)가 포함되어 있고 전체 서체 모음에는 약 총 50만 개의 글리프가 포함되어 있습니다.지금까지 이러한 규모와 개발 범위 및 가치를 지닌 서체 모음이 오픈 소스로 제공된 적이 없었습니다. 즉, 다양한 언어 세트를 지원하는 서체를 필요로 하는 디자이너, 개발자 및 일반 사용자에게 무료로 제공됩니다. Adobe는 디지털 경험을 혁신해 나가고 있으며 본고딕의 출시는 사회 환원이라는 Adobe의 비전을 한 단계 발전시키는 또 다른 사례입니다.

multi-language-sample-v3

이러한 작업은 모든 서체 개발업체에게 엄청난 부담으로 여겨집니다. 주요 협력업체로 Google이 없었다면 성공적으로 완수하지 못했을 것입니다. Google 서체 개발 팀과의 첫 번째 만남은 방대한 동아시아 언어를 포괄하는 오픈 소스 서체 개발의 필요성을 절감했던 때인 3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Google 서체 개발 팀은 Adobe에 먼저 접촉했으며, 그 당시 Adobe는 자체 오픈 소스 서체 모음 개발 작업을 막 착수하고 있었습니다. Adobe와 Google은 서로에게 힘이 되는 상호 보완적인 관계로 이어졌습니다. Google은 프로젝트 방향에 대한 많은 의견을 내놓았으며 요구 사항을 정의하는 데 도움을 주었을 뿐만 아니라 국내의 테스트 리소스와 전문 기술력을 제공하였으며 무엇보다도 성공적인 프로젝트 수행을 위해 자금 지원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한편, Adobe는 국내의 검증된 서체 디자인 경험과 막강한 조직력 그리고 자동화와 더불어 강력한 디자인과 전문적인 기술력을 제공했습니다.

도쿄 지사 서체 팀의 수석 디자이너인 Ryoko Nishizuka는 새로운 서체 모음의 디자인을 총괄 지휘했습니다. 주요 요구 사항은 까다로웠습니다. 이 서체 모음은 위에서 언급한 광범위한 언어 세트를 포괄하고 이러한 언어를 사용하는 지역의 지역적 글리프 차이를 지원해야 했습니다. 일부의 경우 원래 중국 상형문자를 기반으로 한 글리프는 최대 4개의 지역적 차이가 존재했습니다. 또한 이 서체는 특별히 인쇄용으로 완벽하게 표시되고 현재 시중에 출시되어 있는 많은 태블릿과 모바일 디바이스의 다양한 화면에서도 아무 문제 없이 표시되는 것이 중요했습니다. 마지막으로 Adobe는 라틴어 글리프용 Source Sans를 포함할 계획이었고 Google은 자사의 Roboto 및 Noto Sans 서체의 글꼴과 잘 어울리는 서체를 필요로 했습니다. Google은 이 서체의 자체 버전을 제공하고 있기에 새로운 디자인은 이 두 회사의 요구 사항을 모두 충족해야 했습니다. Google의 Noto Sans 한중일 서체 모음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Google 블로그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Ryoko가 만든 간소화된 획과 일관된 획 두께로 표현되는 현대적 스타일 디자인의 서체를 통해 태블릿 및 스마트폰과 같은 작은 화면 크기의 디바이스에서도 텍스트를 보다 쉽게 읽을 수 있습니다. 서체가 간소화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전통적인 Sans Serif 서체 디자인 본연의 우아함을 대부분 그대로 유지하고 있으므로 한 줄 또는 짧은 구절로 된 소프트웨어 메뉴 텍스트뿐만 아니라 장문의 eBook 텍스트에 대해서도 높은 가독성을 제공합니다.

료코 니시주카가 만든 초안입니다.

료코 니시주카가 만든 초안입니다.

한자의 초안입니다.

한자의 초안입니다.

서체 디자이너, 료코 니시주카가 본고딕 (Source Han Sans)의 일부 글자를 제작하였습니다.

서체 디자이너, 료코 니시주카가 본고딕 (Source Han Sans)의 일부 글자를 제작하였습니다.

Ryoko가 서체 디자인을 작업하는 사이 우리는 진정한 의미의 성공적인 한중일 통합 서체를 개발하기 위해서는 수년간의 국내 디자인 경험을 쌓은 서체 개발업체만의 전문 기술력이 필요하다는 점을 인지하고 있었습니다. 따라서 일본어 글리프 선택폭을 넓히기 위해 Iwata와 협력 관계를 체결했고 한국의 경우 한국어 문자인 한글을 디자인한 Sandoll Communication과 중국의 경우 오랜 협력업체인 Changzhou Sinotype과 협력 관계를 체결했습니다. 이렇게 하여 이 프로젝트는 5개 업체 간의 공동 작업 형태의 프로젝트로 발전하였으며 서체 디자인 업계에서는 찾아보기 매우 드문 기획이었습니다.

이러한 전문 기술력을 이용하는 것이 왜 중요할까요? 동아시아 각국의 표기 체계는 시간이 지나면서 서로 다른 방향으로 발전했으며, 중국에서 유래한 한자 역시 지역적 변형을 거쳤습니다. 일부 한자는 여전히 처음 그대로 남아있어 이들 국가에서 공통으로 사용되고 있지만 나머지는 지역적 차이를 반영한 다른 형태로 변모했습니다. 이러한 지역적 차이는 아래 명시된 글리프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특히 서양인의 눈에는 이러한 지역적 차이가 미세하게 보일 수 있지만 한중일 사용자들에게는 매우 중요합니다.

한자 U+9AA8 (“뼈”), 좌에서 우로 : 중국어 간체, 중국어 번체, 한국어/일본어 (공통)

한자 U+9AA8 (“뼈”), 좌에서 우로 : 중국어 간체, 중국어 번체, 한국어/일본어 (공통)

한자 U+66DC. 좌에서 우로 : 중국어 간체, 중국어 번체, 일본어, 한국어

한자 U+66DC. 좌에서 우로 : 중국어 간체, 중국어 번체, 일본어, 한국어

마지막으로 이 모두를 취합할 수 있는 전문 인력이 필요했는데 이러한 업무를 Dr. Ken Lunde가 담당했습니다. Ken은 세계적으로 유명한 Adobe의 한중일베트남 서체 전문가로서 이 서체의 글리프 세트 및 유니코드 매핑 사양, 협력업체 간의 의사 소통과 이들 협력업체 글리프 컨텐츠의 통합, 최종 서체 리소스 제작을 총괄 지휘했습니다. Google과의 커뮤니케이션에서 주요 연락책 역할도 담당한 Ken은 디자인을 검토하고, 중간 릴리스를 전달하고, 서체 모음 테스트를 감독하는 데 많은 시간을 할애했습니다. Adobe가 25주년 창립 기념을 맞이하여 101번째 Adobe 오리지널 서체인 본고딕을 출시할 수 있게 된 데에는 Ken의 노력이 큰 뒷받침이 되었습니다.

본고딕(Source Han Sans) 다운로드

본고딕은 ExtraLight, Light, Normal, Regular, Medium, Bold 및 Heavy의 7가지 굵기로 제공됩니다. 이 서체는 모든 Typekit 플랜레벨(무료레벨포함)을 통 해데스크탑용으로 다운로드할 수 있으며 모든 데스크탑 애플리케이션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동기화할 수 있습니다. 아직까지 데스크탑 서체 동기화  기능을 사용해 보지 못했더라도 걱정하지 마십시오. 매우간단합니다.

본고딕은 Apache 2.0 라이선스에 의거하여 제공됩니다. 전체 다국어 서체 모음, 개별 언어 하위 세트 및 원본 소스 버전은 GitHub에서 다운로드 할 수 있습니다. Google은 Noto 통합유니코드 서체 모음의 일부로 Noto Sans CJK라는 이름으로 이 서체의 자체버전을 출시할 예정입니다.

Note: We have updated some links in this post for clarity; Adobe open source projects are hosted on GitHub, but no longer on SourceForge. (10/23/2014)

20 Responses

  1. 질문있습니다. says:

    전 독일어를 써야하는 상황에 있는데, 혹시 움라우트나 에스체트 표기도 가능한가요?
    그리고 (모든 Typekit 플랜레벨) 이라고 하이퍼 링크 되어있는곳을 누르면 상품을 결제해야한다고 뜨는데 정확히 다운로드 할 수 있는 경로를 가르쳐주세요

    1. says:

      ÄäÖöÜüß 모두 지원하네요.

  2. Daniel says:

    본고딕은 아래 주소에서도 다운받을 수 있습니다! ‘Korean’을 찾으세요 🙂
    http://www.google.com/get/noto

    1. Jinho Kang says:

      본고딕 (Adobe버전)은 링크에도 있지만 아래 URL을 통해서도 받을 수 있습니다,

      http://sourceforge.net/adobe/source-han-sans/wiki/Home/

  3. 연승용 says:

    오, 감사합니다. Open Font License 가 아닌 것은 조금 아쉽지만 그래도 Apache License 여서 제약사항은 거의 없을 것 같습니다.
    Serif 계열도 하나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4. hagnod says:

    한글도 serif가 하나 있으면 좋을 것 같네요..
    잘 봤습니다 🙂

  5. says:

    한글/일본어/한자 모두 만족할만한 디자인으로 잘 나왔습니다.
    이제 고정폭(Monospace) 버전으로도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6. sonhyunhee says:

    그럼 웹에서 상업용으로도 사용이 가능한건가요 ? 홈페이지 만들때 이폰트로써서 만들어도 되는거에요? 궁금해서 질문드립니다^^

  7. MJ says:

    폰트 설치해서 쓰려고 했는데. 포토샵이 강제종료가 되네요.
    포토샵을 띄울때마다 계속 강제종료가 되버려서 폰트 다 삭제했어요;

    옆에 다른 디자이너분은 폰트를 다 삭제했는데도 포토샵이 계속 강제종료가 된다고 합니다.

    포토샵 강제종료 되는 현상 해결방법 있나요?

    1. asdf@asdf.net says:

      정품이 아니라서 그래여

      이폰트 받을때 깔리는 프로그램이 ….어도비 cc 계열이니까여

  8. in says:

    본고딕을 IE7~8에서도 적용시키려고 하는데, 다운받은 otf를 eot로 변환시키려니 용량이 크다고만 뜨는데, 적용시키거나 컨버팅할 수 있는 다른 방법이 있을까요?

  9. Lee says:

    중국어 “复”자 가로폭이 부수없는 크기로 만들어져 있네요…. ㅋㅋ

  10. Patrick says:

    넘 반가운소식이군요.
    워드프레스에서 사용하려면 어떻게 해야하는지요?
    구글 폰트패밀리에는 한글을 선택해서 사용할 수 있는건지…
    자세한 방법좀 알려주세요.

  11. HOMM2SHIN says:

    전 지금 우분투Ubuntu 리눅스를 쓰고 있는 사람입니다. 거기서 잉크스케이프Inkscape와 김프GIMP, 스크라이버스Scribus 켜고 본고딕을 써봤는데요, 스크라이버스에서는 모든 두께가 표시되는데, 잉크스케이프와 김프에서는 그게 제대로 표시가 안 되는데요. 이상하게.

    * 우분투: 캐노니컬의 리눅스. 다국어 지원.
    * 잉크스케이프: 벡터(외곽선) 이미지 만드는 프로그램.
    * 김프: 래스터(점) 이미지 만드는 프로그램.
    * 스크라이버스: 책 만드는 프로그램.
    상업적으로도 다 공짜로 쓸 수 있는 오픈소스 프로그램임.

    뭐 불편해서 쓸 수 있겠나?

  12. kim yoo young says:

    상업적 용도로 기업에서 게임용으로도 사용 가능할까요?

  13. blueasa says: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14. 1234 says:

    좋습니다. 그런데 왜그런지는 모르겟는데 이폰트를 포토샵이나 일러스트레이터에서 사용하면 선택영역 폭이 너무 넓네요.. 오류인가요?

    1. 아쉽다 says:

      네 맞아요 ..오류인것같아요 저도 일러스트레이터나 포토샵 사용하니 폭이 너무 넓어서 사용이 힘드네요…쩝

  15. xyz軟體王 says: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Comments are closed.

Caleb Belohlavek

Principal Product Manager for Adobe Type. I live on a small ranch in the Sierras with lots of animals, but spend most of my time helping to wrangle fonts, customer questions and our traditional type business.